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따로 또 같이, 혼술도 OK! ‘직화구이’ 양갈비에 피로가 싹!
기사입력 2018.02.28 16:08: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는 두말하면 입 아픈, 이미 전 세계인의 거리로 소문난 핫플레이스다. 한국을 찾는 해외관광객에겐 쇼핑의 명소요, 맛집 탐방에 나선 이들에겐 전 세계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성지로 통하는 곳. 그래서인지 주말이나 평일 가릴 것 없이 어슴푸레한 저녁이면 복작이는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좁은 골목에도 맛집 하나쯤 자리해 있을 법한 이국적인 분위기도 볼거리. 덕분에 볕 좋은 날이면 카페테라스에 앉아 오후를 즐기는 이들도 종종 눈에 띈다. 아, 또 서론이 길었다. 3월에 <럭스멘>이 찾은 레스토랑은 용산구 이태원로, 정확한 지번으론 한남동에 자리한 ‘교양식사(校羊食事)’다.

서울 한남동 ‘교양식당’



▶숯불 화로에 구워 먹는 북해도식 양고기

레스토랑 명에서 메뉴를 짐작할 수 있는 이곳은 지난해 12월 개업한 새내기 맛집이다. 북해도식 양고기로 입소문이 났는데, 일본 어딘가로 여행 온 듯한 인테리어가 맛에 멋을 더해 어필하고 있다.

바 형식의 홀과 10석 규모의 룸으로 구성된 내부는 그야말로 깔끔하다. 어떻게 관리했는지 숯불구이집에 들어서면 으레 풍겨오는 잡내가 거의 없다. 평일과 주말 모두 오후 5시에 문을 여는데, 양고기 등심과 양갈비, 프렌치랙을 2만4000~2만8000원(1인분)의 가격에 즐길 수 있다.

“형, 동생 하던 남자 4명이 의기투합해서 문을 열었습니다. 4명 모두 맛집, 술집 찾아다니는 걸 즐기는데 우리가 가고 싶은 곳을 만들자고 했어요. 북해도의 유명식당을 유랑하고 양고기와 어울리는 맥주를 선정해 메뉴에 올렸습니다.”

4명의 사장님 중 회계를 담당하는 정윤호 씨가 소개한 교양식당은 혼술부터 단체까지 다양한 모임을 즐길 수 있는 정식집이다. 주로 30~40대가 많이 찾는데, 두 사람이 바에 앉아 생맥주에 양고기 한 점 서로 나누며 비즈니스 미팅에 나선 모습도 종종 눈에 띈단다.

1920년대 북해도 일대에서 유행처럼 시작된 양고기 구이는 뜨거운 숯불 화로에 투구 모양의 무쇠 그릴을 얹고, 그 위에 채소와 양고기를 직화로 구워 낸다.
이곳이 여타 양고기집과 다른 점 중 하나는 손님 앞에서 고기를 구워 접시에 낸다는 것. 먹고 싶은 부위를 주문하면 직원이 테이블로 이동해 손님 취향에 맞게 고기를 굽는다. 그럼 맛은 어떨까.

‘교양식당’을 총괄하는 최충환 사장과 회계를 담당하는 정윤호 사장

양갈비와 프렌치랙을 주문하고 에비스 생맥주 한잔을 들이켜니 어느새 새하얀 접시에 채소와 프렌치랙이 놓여졌다. 양고기 특유의 향이 적어 물어보니 매일 특상품의 호주산 냉장 양고기를 들여온다고. 하루에 10~12그릇만 낸다는 수프카레도 꼭 주문해야 할 필수 메뉴. 커리파우더 대신 향신료로 맛을 낸 국물이 묘하게 맥주를 부른다.

[안재형 기자 사진 류준희 기자]

[본 기사는 매일경제 Luxmen 제90호 (2018년 03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우의 보르도 와인 이야기] 한때 위기 프랑스 와인산업, 구세주는 한국인

박상현과 대화한 이후 자양강장제 자꾸 당기네

여성·청소년 애용하는 ‘포도향·비타민’ 담배-일반 담배보다 기관지에 더 나빠

[CEO 걷기 프로젝트] 65년 만에 개방된 해안, 베일 벗은 동해안 비경…속초여행의 새로운 진미, 외옹치 ..

'플랫폼 제국의 미래(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 네 거인이 지배하는 디스토피아를 피할 방법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