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안정성 대폭 높인 KB코스닥벤처펀드
年200회 기업탐방후 종목편입
기사입력 2018.04.16 17:42: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자산운용이 저평가된 중소형 가치주에 특화된 KB코스닥벤처기업소득공제펀드를 16일 출시했다. 중소형주 운용에 능한 KB자산운용 노하우를 십분 살려 수익률을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펀드는 전체 운용자산의 최소 15%를 벤처기업 신주에, 35%를 벤처기업 혹은 벤처 해제 후 7년 이내의 코스닥시장에 투자해야 한다. 외관은 여타 코스닥 벤처펀드와 유사하다. 하지만 수익률을 높이기 위한 방편으로 코스닥과 코스피 우량주를 대거 담는다는 점이 차별화 포인트라고 볼 수 있다.

코스닥 벤처펀드 일부는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불리는 메자닌을 대거 담아 절대수익을 추구하는 형태로 운용되고 있다. 하지만 KB자산운용은 메자닌보다 증시를 통해 수익률 그래프를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이다.

KB자산운용 관계자는 "국내 대표 중소형주 펀드인 KB중소형주포커스펀드 등을 운용하며 쌓은 노하우를 살릴 수 있다"면서 "메자닌 투자보다는 주식시장에서 정면 승부해 경쟁 펀드 대비 높은 수익률을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KB자산운용은 외부 애널리스트 보고서에 의존하기보다 자체 리서치를 통한 저평가 기업 발굴에 주력할 계획이다.
업종을 불문하고 성장성이 높은 종목을 싼 가격에 매수한다는 게 기본 전략이다. 발로 뛰는 탐방 절차를 거친 기업을 다수의 펀드매니저 토론 절차를 거쳐 포트폴리오에 담는 팀워크 체제를 구축했다. 최종적으로 60~70개 종목을 바구니에 담아 주기적인 편입종목 교체(리밸런싱) 작업을 거칠 예정이다.

[홍장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악재 나올만큼 나왔다" 삼성그룹株펀드 재조명

국내 바이오株는 시들한데…글로벌 헬스케어펀드 `불끈`

증시 부진에도…럭셔리펀드는 빛나네

경협 바람 잦아들자…건설株 펀드 `우수수`

G2 무역전쟁에 반사이익…브라질·멕시코 펀드 반짝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