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Car Test-Drive] 쇼퍼드리븐이 되기엔 아쉬운 아우디의 플래그십, 더 뉴 아우디 A8 L55 TFSI 콰트로
기사입력 2020.07.06 15:38: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차 문을 여니 사이드미러 아랫부분에 불빛이 켜지며 문과 스태프(탑승 시 발을 딛는 부분) 사이에 아우디 엠블럼이 밝게 빛난다. 운전석에 앉아 시동 버튼을 누르니 에어컨을 가리고 있던 대시보드의 덮개가 열렸다. 음악을 듣기 위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터치했더니 이번엔 대시보드 양쪽 끝에서 B&O 문양이 적힌 작고 동그란 스피커가 살짝 올라왔다. 일명 ‘뱅앤올룹슨 어드밴스드 사운드 시스템’으로 흘러나오는 올드 재즈는 연주자의 거친 숨소리까지 선명하다.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이나 100㎞/h 이상으로 달리는 고속도로에서도 연주자의 현란한 테크닉이 그대로 전해졌다. ‘더 뉴 아우디 A8 L55 TFSI 콰트로’를 타고 서울에서 강원도 속초항까지 왕복 400㎞를 시승했다. 차에 올라 스티어링 휠을 움직이기 전까지 거치는 나름의 ‘의식’이 신선했다. 살짝 고백하면 그 모습을 보기 위해 재차 시동버튼을 눌렀다.



코로나19 시대라지만 도로는 여전히 꽉 막혔다. 서울역에서 출발해 서울양양고속도로를 타기 위해 들어선 강변북로의 상황은 어찌된 영문인지 100살은 더 된 거북이처럼 더뎠다. 가속과 브레이크 페달을 번갈아 밟다보니 오른쪽 발목이 시큰거린다. 완전자율주행차가 나오긴 하는 건지 혼자 푸념하다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기능을 작동시켰다. 여타 브랜드에서 이 기능을 사용하려면 스티어링 휠에 있는 버튼을 사용해야하지만 아우디는 스티어링 휠 왼쪽 아래에 레버를 따로 뒀다. 이내 오른발이 편안해진다. 곧게 뻗은 직선구간에선 스티어링 휠을 잡을 필요도 없다. 앞차와의 간격만 설정해두면 스스로 조향하고 속도를 조절한다. 완전자율주행이 이런 건가 싶을 때 1차 경고음이 울렸다.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고 있으니 빨리 조향하라는 신호(10초 후)다. 아우디의 플래그십 세단인 4세대 A8은 브랜드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의 집약체다.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는 그 대표적인 기능 중 하나다. 이 기능만으로도 쇼퍼드리븐으로만 남기엔 살짝 아쉬웠다.



▶Exterior & Interior 앞서간 디자인 경쟁력, 매끈한 외관

독일 차의 엔진기술이야 이미 정평이 난 사실, 아우디는 자신만의 강점으로 디자인을 선택했다. 2014년 11월 미국 LA모터쇼에서 소개한 아우디의 프롤로그(Prologue) 콘셉트는 현재 A8 디자인의 근간이다. 수직으로 뻗은 전면부는 부드럽게 흐르는 후면부와 대비되며 적절한 긴장감을 낳고, 볼륨감 있는 휠 아치가 결합돼 매끈한 세단을 완성한다. 전장(5310㎜)이 5m가 넘는 이 차가 그리 커 보이지 않는 건 이러한 디자인 콘셉트 덕분인데, 언뜻 쿠페의 날렵함도 품고 있다.

실내는 이전 모델과 비교해 넓어진 전폭과 전고로 레그룸과 헤드룸에 여유가 생겼다. 전 좌석에 통풍 기능이 탑재됐고 마사지도 가능하다. 뒷좌석에 앉아 전면을 바라보면 실내 곳곳에 장착된 앰비언트 라이트를 확인할 수 있는데, 보는 것만으로도 눈이 편하다. 어쩌면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 이런 건가 싶기도 하다.



▶Power Train & Function 탁월한 엔진 다운사이징 기술

3.0ℓ V6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TFSI) 엔진과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의 조합은 안락했다. 도심주행이나 고속도로 주행, 언덕과 내리막길 모두 별 무리 없이 차고 나갔다. 아우디의 엔진 다운사이징 기술이 빛나는 순간인데, 공차중량 2t이 넘는 차를 배기량 2995cc 엔진으로 가뿐하게 150㎞/h까지 끌어올렸다. 제로백은 확인하지 못했는데 공시된 소요시간은 5.8초에 불과하다. 복합연비는 8.8㎞/ℓ. 실제 속초까지 이동한 후 확인해보니 10.1㎞/ℓ가 나왔다.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기능이 한몫 단단히 한 결과다.

눈에 띄는 편의사양 중 하나는 듀얼 터치스크린 내비게이션이다.
아우디의 상징 중 하나인데, 스크린이 상하로 자리해 운행 중 위로는 내비게이션을, 아래로는 차량 관련 정보를 조절할 수 있다. 스크린이 두 개면 혼잡스럽지 않을까 싶은데, 직접 경험해보니 꽤 직관적이었다. 이외에도 ‘하차경고 시스템’ ‘교차로 보조 시스템’ ‘프리센스 360°’ 등의 기능이 탑재돼 안전한 운행을 돕는다.

[안재형 기자]

[본 기사는 매경LUXMEN 제118호 (2020년 7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atch Special] SUMMER Watch

[Car Test-Drive] 르노, 캡처 TCe 260 가솔린 에디션 파리 | 작지만 고급스러운 실내, 단단한 주행 성능..

[Car Test-Drive] 현대차, 더 뉴 싼타페 | 정확한 자율주행 기능, 음성으로 카톡까지…

[Car Special] 아빠의 변신은 무죄, 휴가철 책임질 패밀리카 Best 4

이기적인, 하지만 럭셔리한… GT카의 화려한 질주 | 벤틀리·애스턴 마틴·벤츠 인기에 BMW 라인업 강화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