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Car Special] 수입차 평균價 6000만원 시대 당신의 첫 차 브랜드는?
기사입력 2020.06.04 15:12:21 | 최종수정 2020.06.06 14:07: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된 국산차와 수입차의 대당 평균가격은

얼마나 될까.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2019년 국내 자동차 내수

판매액 현황분석’을 살펴보면 국산차의 평균가격은 2018년 3140만원에서 2019년 3290만원으로 4.7% 올랐다. 수입차는 어떨까. 고급화, 차별화로 대변되는 수입차의 대당 평균가격은 2018년 5660만원에서 2019년에는 6.1% 상승한 6000만원을 기록했다.

한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국산차와 수입차의 평균가가 거의 2배에 달하지만 고급화를 내세운 수입차 선호도가 매년 높아지고 있다”며 “특히 첫 차를 수입차로 선택하는 젊은 층의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렇다면 수입차 대당 평균가로 구매할 수 있는 올해의 신차는 어떤 모델이 있을까. 5000만원대 후반에서 6000만원대에 선택할 수 있는 수입차 4종을 소개한다.



▶국내에 첫선 보인 ‘오버랜드 파워탑 4도어’

지프의 아이콘 ‘랭글러’의 새로운 라인업

지극히 미국적인 SUV의 아이콘은 역시 ‘지프(JEEPⓇ)’다. 그리고 그 지프 중 자타공인 엄지 척 모델이 바로 ‘올 뉴 랭글러(All New Wrangler)’다. 도심형 SUV로 자리 잡은 ‘오버랜드(Overland)’는 올 뉴 랭글러의 새로운 라인업이다. 그 오버랜드에 원-터치 전동식 소프트톱을 탑재한 모델이 바로 ‘오버랜드 파워탑(Overland Power Top)’이다. 어딘지 복잡한 면이 없지 않은데, 간단히 말하면 도심형 랭글러에 소프트톱이 달린 모델이다. 이 말도 어렵다면 좀 더 쉽게, 일반 차량의 지붕에 달린 전동식 선루프가 특수 유리로 완성됐다면 전동식 소프트톱은 방수천이 적용돼 전동식으로 개폐된다. 그러니까 소프트톱이 모두 개방되면 그야말로 오픈카 부럽지 않은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지금까지 랭글러로 이런 경험을 하기 위해선 수동으로 나사나 볼트를 풀고 지붕을 걷어내야 했다. 그야말로 일취월장한 시스템이다.



오버랜드 파워탑 모델은 오버랜드 전용 외관 디자인을 따라 브라이트 실버 액센트를 지프의 상징적인 세븐-슬롯 그릴과 사이드미러에 적용했다. 측면에 각인된 오버랜드 배지, 도어 사이드 스텝, 스페어 타이어 하드커버, 18인치 알루미늄 휠 등은 오버랜드만의 시그니처 디자인이다. 실내는 오버랜드 로고가 새겨진 프리미엄 맥킨리 가죽 시트와 앞좌석 열선 시트, 열선 내장 스티어링 휠 등으로 편리함을 추구했다. 여기에 전자식 주행 안정 시스템(ESC), 내리막 주행 제어 장치(HDC),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스톱(ACC), 풀-스피드 전방 충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등 다양한 주행 안전 편의사양을 탑재했다.

애플 카플레이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와 연동 가능한 유커넥트(Uconnect) 시스템 등 인포테인먼트도 갖췄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6340만원이다.



▶비즈니스 세단에 적용된 M 스포츠 패키지

BMW ‘520i M 스포츠 패키지’

BMW가 5시리즈의 가솔린 엔트리 모델에 M 스포츠 패키지를 적용한 ‘520i M 스포츠 패키지’를 출시했다. 5시리즈가 BMW 최고의 베스트셀링카라면 여기에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M 스포츠 패키지를 추가한 셈이다. 새롭게 출시된 520i M 스포츠 패키지는 대형 공기 흡입구가 있는 전면부, 사이드 도어 트림, 2개의 직사각형 테일파이프로 구성된 M 에어로다이내믹 패키지를 바탕으로 스포티한 외관을 자랑한다.



실내는 최고급 나파가죽 시트, 천연가죽 대시보드, M 스포츠 스티어링 휠 등으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강조했다. 여기에 하만 카돈 서라운드 시스템, 요추지지대, 앞좌석 전동 시트가 포함된 컴포트 시트, 뒷좌석 스루 로딩 시스템 등이 적용돼 편의성을 높였다. 어댑티브 LED 헤드라이트와 반자율주행이 가능한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플러스 시스템도 탑재됐다.

2.0ℓ 4기통 가솔린 터보엔진이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토크 29.6㎏.m의 성능을 발휘하고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7.8초, 최고속도는 235㎞/h다. BMW의 고성능 버전인 M 라인업과 비교하면 다소 차이나는 성능이지만 외모는 M 라인업의 DNA를 품고 있다. 가격은 6550만원이다.



▶2008년 출시된 프리미엄 SUV의 큰 형님

한 단계 진화한 ‘더 뉴 아우디 Q5’

아우디가 2008년에 출시한 ‘Q5’는 다이내믹한 주행, 넓은 실내, 다양한 편의사양을 무기로 프리미엄 SUV 시장을 개척한 첨병이자 큰 형님이었다. 특히 ‘아우디 Q5’는 ‘2017 골든 스티어링 휠(Golden Steering Wheel)’ 어워즈에서 ‘최고의 대형 SUV 모델’로 선정됐고, 2019년에는 글로벌 자동차 전문 평가 기관인 켈리블루북(Kelley Blue Book)이 선정하는 ‘2020 베스트 바이 어워드(Best Buy Award) SUV 부문’에서 최고의 모델로 선정되기도 했다.



올 5월 아우디가 국내에 출시한 ‘더 뉴 아우디 Q5’는 ‘더 뉴 아우디 Q5 45 TFSI 콰트로(The new Audi Q5 45 TFSI quattro)’와 ‘더 뉴 아우디 Q5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The new Audi Q5 45 TFSI quatto Premium)’ 등 두 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2.0ℓ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과 S트로닉 7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252 마력, 최대토크 37.7㎏.m의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제로백은 6.3초, 최고 속도는 210㎞/h, 복합 연비는 10.3㎞/ℓ다. 여기에 아우디 고유의 사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를 적용해 안정감 있는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울트라 테크놀로지가 적용된 콰트로 시스템은 지능형 제어를 통해 불필요한 경우에는 작동을 멈춰 연료 효율을 높여준다. 이전엔 없었던 ‘버추얼 콕핏’ ‘아우디 커넥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편의사양도 갖추고 있다.

‘더 뉴 아우디 Q5 45 TFSI 콰트로’에는 디자인 라인 익스테리어와 18인치 5-더블스포크 다이내믹 디자인 휠이, ‘더 뉴 아우디 Q5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에는 스포츠 라인 익스테리어와 19인치 5-암 윙 디자인 휠이 적용됐다.

가격은 각각 5992만원, 6292만원이다.



▶새롭게 등장한 럭셔리 콤팩트 SUV

링컨, ‘올-뉴 코세어’

링컨의 ‘코세어’는 ‘노틸러스’, ‘에비에이터’에 이어 링컨의 럭셔리 SUV 라인업을 완성하는 콤팩트 SUV다. 코세어는 여행을 뜻하는 라틴어 커서스(Cursus)에서 유래한 이름으로 탐험과 여행이라는 브랜드 콘셉트와 방향성을 담고 있다. 전면부와 내부디자인은 ‘고요한 비행(Quiet Flight)’이라는 브랜드 콘셉트를 계승해 우아함을 연출했다. 링컨의 스타 엠블럼과 시그니처 그릴이 브랜드의 패밀리룩을 완성했다.



운전자의 주행을 돕는 첨단기능도 대거 탑재됐다.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플러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충돌 경고 시스템’ 등 첨단 기능을 집약한 링컨의 운전자 보조기능 ‘링컨 코-파일럿360 플러스(Co-Pilot 360 PlusTM)’를 적용해 안전과 편의성을 강화했다. 터보차지 2.0ℓ I-4 엔진이 탑재돼 238마력, 38.7㎏.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8단 자동 변속기 지능형 AWD 시스템이 다이내믹한 주행을 돕는다.
링컨 SUV에 적용되는 레벨(RevelⓇ) 오디오 시스템도 확인할 수 있다. 서브 우퍼를 포함해 14개의 스피커가 배치돼 차별화된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다. 리저브 단일 트림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부가세 포함 5640만원이다.

[안재형 기자]

[본 기사는 매경LUXMEN 제117호 (2020년 6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atch Special] SUMMER Watch

[Car Test-Drive] 르노, 캡처 TCe 260 가솔린 에디션 파리 | 작지만 고급스러운 실내, 단단한 주행 성능..

[Car Test-Drive] 현대차, 더 뉴 싼타페 | 정확한 자율주행 기능, 음성으로 카톡까지…

[Car Special] 아빠의 변신은 무죄, 휴가철 책임질 패밀리카 Best 4

이기적인, 하지만 럭셔리한… GT카의 화려한 질주 | 벤틀리·애스턴 마틴·벤츠 인기에 BMW 라인업 강화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