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걷기 프로젝트] 가평 잣향기푸른숲 | 수령 80년 이상 잣나무가 내뿜는 피톤치드, 해발 450m에서 즐기는 힐링 산책
기사입력 2019.11.06 14:03: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N에서 하는 <나는 자연인이다>가 어찌 보면 은인이지 뭐. 살다보니 TV 시청하다 목숨 건지기도 하더라고.”

몸이 좋지 않다며 훌쩍 낙향한 친구와 오랜만에 연락이 닿았다. 서로 물리적 거리는 300여 ㎞나 떨어져 있지만 목소리는 바로 옆에 있는 것처럼 또렷했다.

“가끔 산에 오르는데, 깊이 들어가면 전화가 안 터지는 곳이 있어. 5G시대에 뭔 소린가 싶겠지만 우리나라에 산이 많다는 거 올라보지 않으면 절대 모를 일이지. 먹통인 곳에서 벗어났더니 또 언제 그랬냐는 것처럼 안테나가 만땅이 됐네. 그래서 오랜만에 통화버튼 좀 눌러봤다.”

낙향한 지 1년쯤 지났으니 나름 자연인과에 속한다며 농을 던지는 품이 예전과 전혀 달랐다. 아플 땐 목소리가 쪼그라들어 입만 웅얼거리는 것 같더니, 쩌렁쩌렁한 게 오히려 아프기 전보다 건강하게 느껴졌다. 어떻게 이리 변할 수 있느냐고 묻기도 전에 한바탕 수다가 이어졌다.

“한동안 집밖에 나서지도 못하다가 여기 내려와서 매일 산에 오르거든. 그러다보니 그냥 저절로 몸 속 독소가 빠져 나가는 거 같아. 기분만 그러려니 했는데 병원에 갔더니 의사가 이제 좀 살아난 것 같다고 해서 날아갈 것 같다니까. 살면서 하늘을 나는 기분이 어떨까, 감도 못 잡았었는데, 지금 내가 정말 날고 있는 것 같다.”



아직 완치된 건 아니지만 기적이란 게 이런 건가 싶을 만큼 좋아졌다며 웃는데, 그 호탕한 웃음소리에 덩달아 기분이 좋아졌다. 산 속 생활을 자처한 자연인의 사연 중 낫기 위해 들어와 실제 나아가고 있다는 말을 듣고 무작정 연고도 없는 곳에 거처를 정한 친구는, 한동안 외로움을 이겨내며 병마와 고군분투했다. 하루에 한 번씩 산에 오르며 처음 본 나무에 한 마디, 꽃에 한 마디, 쪼로로 오르고 내리는 다람쥐에게 한 마디씩 던지다 지금은 아예 잔소리꾼이 다됐단다.

“한 마디 두 마디 건네다 보면 나무가 푸른 향도 주고 기운도 주고 입이 상쾌해지는 공기도 준다. 그렇게 한 바퀴 산책하고 나면 없던 기운도 솟아나오지. 한번 내려와 봐라. 쓴 소주 한잔은 못해도 피톤치드 한 바가지는 내 줄 수 있다. 이게 소주보다 아마 백만 배는 좋을 걸.”

친구 따라 강남 가기 전에 슬쩍 경기도 가평에 자리한 잣향기푸른숲에 들렀다. 그가 그렇게 예찬하던 피톤치드 맛이 그리워…. 숲 입구에 쓰인 “숲을 만나면 건강해집니다. 그리고 행복해집니다”란 문구에 마음이 따뜻해졌다.



▶여든 살 넘은 잣나무가 빽빽, 국내에서 가장 많아

해발 450~600m에 자리한 잣향기푸른숲은 축령산과 서리산 자락에 양발을 걸치고 섰다. 산을 찾는 이들에겐 ‘치유의 숲’으로도 알려졌는데, 여든 살이 넘은 잣나무가 군락을 형성하고 있어 그만큼 피톤치드가 풍부하다는 의미다. 숲 입구까지 자동차로 이동이 가능하기 때문에 힘들이지 않고 숲에 들어설 수 있는데, 입장료 1000원(청소년 600원, 어린이 300원)을 내고 걸음을 옮기면 바람소리, 새소리, 하다못해 냇물 졸졸 흐르는 소리까지 7.1채널 스피커가 따로 없다.

입구부터 숲 주변을 도는 코스는 콘크리트로 마감된 길과 흙길 중 선택해 걸을 수 있다. 숲 곳곳에 가을 단풍처럼 빠알간 색을 띤 담쟁이덩굴이 아름드리 잣나무를 휘감은 모습은 1년 중 지금 이 시기에만 눈에 담을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여럿이서 숲을 찾는다면 산림치유프로그램이나 유아숲프로그램, 목공체험 프로그램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산림치유프로그램의 경우 먼저 숲의 힐링센터에서 건강을 체크하고 산림치유지도사와 함께 숲길을 걸으며 명상, 기체조, 트리허그, 풍욕, 물치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2~3시간 걸리는데, 사전예약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늦가을 정취에 시간 가는 줄 몰라

숲을 걷는 코스는 유치원생을 위한 코스(1.13㎞)와 성인·실버코스(4.05㎞), 가족·연인·초등생코스(3.57㎞), 중·고등생코스(3.1㎞)가 있다. 숲 바깥쪽으로 한 바퀴 크게 돌면 웬만한 시설물과 공방, 마을이 눈에 들어오는데 가다 서다를 반복하면 두어 시간쯤 걸린다.

산의 8부 능선에 자리한 숲이다 보니 간혹 가파른 길이 펼쳐지기도 하지만 간간이 나무데크로 마감된 길이 있어 코스만 제대로 고른다면 유모차나 휠체어를 타고도 산책에 나설 수 있다.

코스 중 꼭 들러야 할 곳은 ‘화전민 마을’과 ‘물가두기 사방댐’이다. 우선 화전민 마을은 1960~1970년대 축령산에서 실제 사람이 살았던 마을 터에 너와집과 귀틀집, 숯가마 등을 재현해놓았다. 마을 중심에 자리한 정자에 누워 살포시 눈을 감으면 가을바람 소리에 귀가 쫑긋 선다. 가족이나 연인과 잠시 앉아 쉬어가기 좋은 휴식공간이자 셀피 포인트다.



숲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자리를 잡은 사방댐은 말 그대로 댐이다. 축령산 일대의 산불진화를 위한 헬기 취수원으로 조성됐는데, 자연과 어우러져 하늘을 품은 풍광에 눈이 시리다. 특히 사방댐에 오르는 나무 계단을 아래쪽에서 바라보면 마치 하늘로 향하는 것처럼 놓여있어, 오르는 이들 누구나 잠시 멈춰서 사진을 찍는 명소다.

산책을 마치고 돌아 나오는 길은 특산품을 파는 가게와 맛집들이 늘어서 있다. 가평은 잣과 콩이 유명한데, 곳곳에 가평잣과 두부요리집이 자리했다. 어느 곳을 들러도 맛은 평균 이상이다.
늦가을을 제대로 즐기기 위해 이보다 좋은 코스가 또 있을까 싶을 만큼….

피톤치드란?

울창한 숲에서 많이 발생한다. 주성분은 테르펜(Terpen)이란 유기화합물질로, 흡입하면 심신에 쾌적감을 주고 피로회복을 촉진시켜 유해물질과 스트레스로 손상된 몸과 마음을 맑게 해준다. 또 면역기능과 자연치유력을 높여 인체를 본래의 건강한 모습으로 되돌아오도록 도와준다고 알려졌다.

[글·사진 안재형 기자]

[본 기사는 매경LUXMEN 제110호 (2019년 11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걷기 프로젝트] 가평 잣향기푸른숲 | 수령 80년 이상 잣나무가 내뿜는 피톤치드, 해발 450m에서 즐기는..

허연의 인문학산책 ⑩ 덕치의 시대에 법치를 부르짖다

이태훈의 유럽인문여행! 예술가의 흔적을 찾아서 ⑩ 천재의 도시 잘츠부르크에서 모차르트의 피아노 선율..

[Book] ‘脫규모의 경제’가 만드는 산업의 미래

‘비싼’ 탈모치료제 대신 월 주사 한 방으로 치료 가능해질까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