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새로운 길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을 여유 율곡수목원
기사입력 2017.08.11 16:16: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집사람이 그러더군요. 왜 하필 덥고 습한 날에 등산이냐고. 가만히 서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데 굳이 사서 고생한다는 거죠. 곰곰이 생각해 봤더니 그 사람 말에 일리가 있어요.”

곰곰이 생각까지 해야 했다니. 35°C 운운하는 긴급재난 문자가 흔해진 요즘, 그것도 햇볕 쨍한 대낮에 일부러 가파른 고개를 찾아 오르는 게 정상이란 말인가. ‘확실히 정상은 아니네요’란 속내가 입 밖에 나올 뻔한 순간, 그 나름의 등산 예찬이 이어졌다.

“그런데 더운 날 산을 찾는 건 아주 당연한 일상이에요. 가볍게 입고 산행에 나서면 우선 마음이 즐거워요. 간간히 부는 바람이 도심에선 뜨거운데 나무 그늘 아래에선 선선합니다. 뜨거운 날 민둥산을 찾는 건 미친 짓이지요. 울창한 수풀 아래, 그러니까 그늘로만 천천히 걷는 거예요. 그러다 보면 걷는 내내 에어컨보다 차가운 바람을 만날 수 있습니다. 계곡이 있는 산이면 그야말로 금상첨화예요. 흐르는 물에 발 담그고 그냥 앉아있는 것만으로 피서가 됩니다. 무더위에도 등산객이 끊이지 않는 건 이런 즐거움을 아는 이들이 있기 때문이에요.”

흠… 듣고 보니 일리 있는 말이다. 중견기업에서 임원으로 근무 중인 A씨를 만났다. 별다른 일정 없는 주말이면 으레 (골프장 대신) 산을 찾는다는 그는 요즘 전국 둘레길 삼매경에 빠져있다. 비상약, 물 두어 병, 초콜릿바 두어 개면 만족스러운 하루가 마무리된단다. 산행길 주변에 꼭 하나씩 있다는 맛집으로 이야기 주제가 옮겨질 즈음 “왜 그리 산이 좋으세요?”라고 묻자 명쾌한 답이 돌아왔다.

“한동안 저도 제게 그런 질문을 했어요. 그런데 머릿속에 떠오르는 오만 가지 생각 중에 단 하나가 맘에 쏙 들더군요. 산행하다 잠시 쉬려고 어디라도 앉아있으면 그렇게 좋을 수가 없어요. 주변 숲에선 수백만 가지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데 난 아무것도 안하고 있거든. 산에 오면 아무것도 안 할 여유가 생겨요. 그러니 좋을 수밖에.”



▶잠시 휴식하는 길, 수목원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율곡리, 이곳에 자리한 율곡산에 2009년부터 34.15㏊ 규모의 수목원이 조성되고 있다. ‘율곡수목원’이라 이름 붙은 이 너른 공간이 내년 정식 개원에 앞서 침엽수원, 방향성식물원, 율곡정원, 사임당 치유의 숲 등 일부 구간을 임시 개방했다. 아무것도 안 할 여유를 위해 찾은 여름 산책길, 치유의 숲보다 좋은 곳이 또 있을까 싶어 걸음을 옮겼다.

율곡수목원은 조선시대 유학자이자 정치가였던 율곡 이이(1536∼1584) 선생의 유적을 감싸 안으며 조성됐다. 실제로 율곡리는 가족묘와 자운서원, 기념관, 화석정 등 율곡 선생과 관련된 관광자원이 풍부한 곳이다.

차를 임시주차장(아직 정식 개원 전이라 진입도로와 주차장은 공사 중)에 대고 앞으로 나서니 수목원으로 난 새 길이 오롯하다. 한여름 볕이 즐거운지 무리 지은 잠자리가 묵직한 소리를 내며 지나갔다. 새 길 위를 걷다 보니 장맛비로 물이 찬 인공호수에 나무가 빽빽한 숲이 반사돼 일렁인다. 길은 2층 규모의 생태학습장과 유아숲체험원·전망대·탐방로로 이어지는데, 지난해 5월 문을 열었다는 유아숲체험원이 이채로웠다. 1만㎡ 규모로 조성된 이곳엔 자연 소꿉놀이터, 도토리놀이터, 밤토리놀이터 등 체험공간이 여러 개다. 전망대에 올라 수목원을 바라보면 눈이 시릴 만큼 푸른 기운이 그득하다. 근처 군부대 시설이던 벙커에 잔디와 꽃을 심어 놀이터를 만들었고, 다양한 목공예품을 활용한 아이디어도 참신하다.

지난해 말까지 구절초와 소나무 등 1000여 종의 꽃과 20여 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수목원 형태를 갖췄다는데, 약용식물원, DMZ식물원, 파주자생식물원 등 정식 개원과 함께 모습을 드러낼 공간까지 합치면 두어 시간 손색없는 산책길이다. 숲속 놀이터에 조성된 오두막은 꼭 들러야 할 필수 코스 중 하나. 도심에선 좀처럼 볼 수 없는 공간이기도 하지만 나무 오두막에서 바라본 풍경이 그 어떤 절경보다 인상적이다. 아이와 함께라면 더더욱….

율곡수목원, 여름특별 숲체험 율곡수목원에선 지난 7월 중순부터 무료로 ‘여름특별 숲체험’을 운영 중이다. 두 가지 프로그램이 진행되는데 ‘부모와 함께하는 여름 유아숲체험’은 4~6세 유아와 부모가 함께 1시간 동안 숲에서 오감체험놀이, 자연관찰 등을 함께하며 유아의 인지 발달과 자연친화 정서를 함양하는 프로그램이다.
‘여름 산림치유 프로그램(치유 숲, 가족 숲, 엄마활력 숲, 실버 숲)’은 2시간 동안 숲길을 걸으며 명상, 걷기, 활력증진 활동 등 4가지 체험활동을 경험할 수 있다. ‘치유 숲’은 직장인·학생·일반인, ‘가족 숲’은 7세 이상 자녀와 가족 또는 부부, ‘엄마활력 숲’은 중년기·갱년기 엄마, ‘실버 숲’은 60~80세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다. 자세한 사항은 파주시 홈페이지(paju.go.kr) 또는 공원녹지과(031-940-4633)로 문의하면 된다.

[글·사진 안재형 기자]

[본 기사는 매일경제 Luxmen 제83호 (2017년 08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 강소성 회양(淮揚) 요리를 서울에서

빅데이터와 AI의 파괴적인 힘 '대량살상수학무기' 빅브라더보다 무서운 빅데이터

Luxmen 제86호 (2017년 11월) BOOK

“It’s My Life”

秋·酒·味 가을, 술, 맛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