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대차 지배구조·실적개선 두 마리 토끼 노린다…엘리엇 지속적 반대에도 모비스 중심 개편 추진 新車 효과 실적 좋아지면 주주 마음 돌아설까
기사입력 2018.12.04 11:12: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첩첩산중’, ‘설상가상’, ‘엎친 데 덮친 격’…

현대차의 현재 상황을 표현하는 수식어다. 글로벌 무역전쟁의 포성이 곳곳에서 울려 퍼지는 가운데 현대차는 해외에서 실적 부진을 겪고 있고 국내에선 지배구조 개편 숙제 ‘꾸러미’를 받아든 상태다. 그러나 터널이 길어도 반드시 끝은 있다.

현대차는 기존 지배구조 개편안을 수정·보완해 연내 새로운 개편안을 내놓겠다는 의지다. 이와 함께 국내외에 신차를 대거 출시해 실적 턴어라운드에도 도전하고 있다. 문제는 엘리엇 등 기존 주주들의 마음을 돌릴 비장의 카드가 있는지 여부다.

현대차 대 엘리엇의 갈등

○시기 ○내역

3월 28일 현대차, 모비스 사업 떼내 글로비스와 합병하는 지배구조 개편 발표

4월 4일 엘리엇, 현대차그룹 지분 1조 보유 밝히고 개편안 개입 의사

4월 23일 엘리엇, 현대차와 모비스 합병 통한 지주사 전환 제안

5월 2일 엘리엇, 국가소송(ISD) 중재의향서 정부에 접수

5월 11일 엘리엇, 지배구조 개편안 반대표 시사

5월 21일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 잠정보류 선언

9월 7일 엘리엇, 현대차에 일부 계열사 합병 제안

11월 14일 엘리엇, 지배구조 개선은 다른 주주들과 협업할 것 제안

▶가깝지만 먼 지배구조 개편

LG그룹이 모범적 지배구조로 정부의 칭찬을 받을 때 한편에선 현대차그룹의 속은 타들어가고 있었다. 현대차그룹은 여러 고리의 순환출자 고리로 지배구조 면에선 낙제점을 받아왔다.

현대차그룹은 정몽구 회장이 현대모비스(7.0%), 현대차(4.0%), 현대제철(11.9%)의 지분을 보유하며 그룹을 지배하고 있다. 아들 정의선 부회장은 현대글로비스의 지분율이 23.3%로 가장 많은 채로 현대차와 기아차를 각각 1.8%, 1.7% 들고 있다.

정 회장은 현대모비스를 중심으로 현대모비스가 16%의 지분을 보유한 현대차, 현대차가 33.9%의 지분을 가진 기아차 등 핵심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여기서 순환출자 고리가 생긴다. 기아차가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현대모비스를 16.9%나 들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 순환출자 고리를 문제 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