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휴가시즌 반드시 알아야 할 해외여행 금융꿀팁 Best 6
기사입력 2017.08.11 14:31: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주부 진선미(42세, 가명) 씨는 미국 여행 기간에 사용할 2000달러를 환전하기 위해 집 근처 은행을 방문했다. 진 씨는 나중에 함께 여행가는 친구와 환전금액을 비교해 보니 크게 불리한 조건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 직장인 배지현(28세, 가명) 씨는 뉴질랜드로 간 가족여행 도중 수영장에서 넘어져 다리가 부러졌다. 곧장 병원으로 가 치료를 받았으나, 해외여행보험을 들지 않아 치료비 200만원을 부담해야 했다.

# 직장인 박상진(39세, 가명) 씨는 1주일간의 해외여행을 떠나기 전에 미리 온라인 비교사이트를 통해 원화로 표시된 최저가로 호텔비를 결제하였으나, 나중에 카드사가 청구한 금액이 당초 결제한 금액보다 약 7만원 정도 더 많은 사실을 알게 되었다. 카드사에서 원화로 결제하면 환전수수료 외에 별도의 추가 수수료가 발생한다는 설명을 듣고 분한 마음을 삭여야 했다.

가슴 뛰는 휴가철 해외여행을 떠나기 전 여행 가방을 꾸릴 때가 가장 설레는 시간이다. 꼼꼼하게 짐을 챙기고 여행계획을 숙지하면서 반드시 챙겨야 할 한 가지가 바로 금융계획이다. 환전이나 보험, 카드 활용 계획 등을 챙기지 않을 경우 예상치 않은 비용이나 피해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본격적인 휴가시즌을 맞이해 해외여행 전 숙지해야 할 금융꿀팁을 준비했다.

▶Part 1 환전 편

▷이중환전 통한 수수료 절약

스마트시대, 굳이 은행창구를 방문하지 않아도 환전이 가능함은 물론 비용도 절약할 수 있다. 인터넷뱅킹·모바일앱을 통해 환전을 신청하고 집에서 가까운 은행영업점이나 공항 내 영업점 등 본인이 원하는 곳에서 직접 외화를 수령할 수 있다. 대부분의 은행들이 모바일앱을 이용하여 환전하는 경우 환전수수료를 최대 90%까지 할인해 주고 있다. 단 모든 영업점에서 외화를 수령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공항 내 영업점을 이용하는 경우 영업시간을 확인해야 한다. 일부 모바일앱을 통한 환전 시 신청 당일에는 수령할 수 없거나 환전금액에 한도(1일 최대 원화 100만원 상당액 이하 등)가 있는 경우도 있어 환전조건을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각 은행 홈페이지에서 적용 환율과 환전수수료율을 고시하고 있으며, 은행연합회 홈페이지에서 은행별 외환수수료를 비교할 수 있다.

최근 동남아시아 국가 등의 통화는 국내에서 현지통화로 환전하는 것보다 달러화로 환전한 후 현지 도착 후에 다시 현지 통화로 환전하는 것이 유리한 경우가 많다. 달러화는 국내 공급량이 많아 환전수수료율이 2% 미만이지만, 동남아 국가 등의 통화는 유통물량이 적어 4~12%로 높은 수준이며 환전 시 할인율(우대율) 역시 달러화가 높기 때문이다.

▶Part 2 보험 편

▷해외여행자보험에 가입

해외여행지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의의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해외여행자보험을 가입하는 것도 고려해 볼 만하다. 이를 통해 단기체류(3개월 이내) 또는 장기체류(3개월~1년 미만, 1년 이상) 등 여행기간에 맞추어 가입이 가능하며 여행 중 발생한 신체상해, 질병치료는 물론 휴대품 도난, 배상책임 손해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보험가입은 손해보험회사 인터넷 홈페이지(콜센터 포함)·대리점 및 공항 내 보험사 창구에서도 가능하다.

여행지(전쟁지역 등) 및 여행목적(스킨스쿠버, 암벽등반 여부 등) 등 사고발생 위험에 따라 보험단 인수가 거절되거나 가입금액이 제한될 수 있다. 이외에 보험가입 시 작성하는 청약서에 여행목적 등을 사실대로 기재하여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보험금 지급이 거절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여행자 보험은 금융소비자정보포털 사이트 파인(FINE, fine.fss.or.kr)내 ‘보험다모아’ 코너에서 각 보험사의 여행자보험 상품을 비교할 수 있다.

▷Part 3 카드사용 편

▶현지통화 결제로 수수료 절약

해외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하면서 현지통화가 아닌 원화로 물품대금을 결제하는 DCC( Dynamic Currency Conversion)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 원화결제 수수료(약 3∼8%)가 추가된다. 따라서 현지통화와 원화결제 중 현지통화 결제가 수수료 절약 측면에서 유리하다. 만약 결제 후 신용카드 영수증에 현지통화 금액 외에 원화(KRW) 금액이 표시되어 있다면 DCC가 적용된 것이니 취소하고 현지 통화로 다시 결제해 줄 것을 요청할 필요가 있다.

특히 한국에서 해외 호텔 예약사이트 또는 항공사 홈페이지 등에 접속하여 물품대금을 결제 시 DCC가 자동으로 설정된 곳도 있으므로 자동 설정여부 등을 확인하고 결제해야 나중에 추가 수수료 부담을 덜 수 있다.

이외에 해외여행 시 카드를 분실할 경우 예상치 못한 피해를 당할 수 있다. 카드 분실·도난 신고 접수 시점으로부터 60일 이후에 발생한 부정사용금액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카드사에 보상책임이 있다. 따라서 해외여행 중 카드 분실·도난으로 부정사용이 발생한 경우 카드사에 보상신청을 하면 부정사용 금액에 대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다만 고의 또는 중대한 과실로 비밀번호를 누설했거나 카드 등을 양도 또는 담보의 목적으로 제공한 경우에는 카드 이용자가 책임을 부담할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출입국정보 활용 동의 서비스’ 활용 부정사용 예방

카드사와 법무부 출입국관리국 간 출입국 여부 관련 정보를 공유해 본인이 국내에 있을 경우 해외에서의 신용카드 승인을 거절하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해외여행 중 부정사용이 발생하지 않았어도 본인도 모르게 카드가 위·변조되어 귀국 후 부정사용이 발생할 수 있는데, ‘출입국정보 활용 동의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해외 부정사용을 예방할 수 있다.


출입국정보 활용 동의 서비스 이용 수수료는 무료이며 카드사 홈페이지 등에서 1회 신청으로 지속적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외에 해외에서의 카드이용 조건을 직접 설정하여 해외에서의 부정사용을 방지할 수도 있다. 카드사별로 해외거래를 일시적으로 차단(해외 일시정지)하거나 맞춤형 조건을 지정하는 등 보다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어 이를 통해 안전한 카드사용을 계획하는 것도 좋다.

[박지훈 기자]

[본 기사는 매일경제 Luxmen 제83호 (2017년 08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대책 불구 치솟는 강남 집값 어디로 추가규제 가능성·초과이익환수제 변수

신세계백화점의 새로운 뷰티 셀렉트숍 뷰티 홀릭들을 위한 새로운 놀이터, 시코르

상가·오피스텔 투자전략 6·19대책 후 더 주목받는 수익형 부동산

광화문 10평짜리 2층건물 30억원에 낙찰 부동산 경매시장도 투자열기 후끈

임대소득·높은 환금성·자산가치상승 기대 소형아파트, 수익형부동산으로 뜬다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