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입사 20년 만에 총괄수석부회장 승진-현대차그룹 경영 전면에 나선 정의선 부회장 ‘3년 만의 흑자전환’ 기아차 신화 재현할까
기사입력 2018.10.01 18:00: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그룹이 지난 9월 14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을 그룹의 총괄수석부회장(이하 부회장)으로 임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이 현대차그룹의 경영 업무 전반을 총괄해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게 된다”며 “글로벌 통상문제 악화와 주요시장의 경쟁구도 변화 등 경영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그룹의 통합적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몽구 회장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정의선 부회장은 이로써 입사 20년 만에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됐다. 앞으로는 현대차뿐만 아니라 철강과 건설, 금융 등 전 계열사 업무를 관장하게 된다.



▶부회장 승진 9년 만에 총괄수석부회장으로

1994년 현대정공(현 현대모비스)의 과장으로 입사한 정 부회장은 이듬해 미국 유학길에 올라 샌프란시스코대학에서 경영학 석사(MBA) 학위를 받았다. 1999년 다시 현대차에 입사해 국내영업본부 영업담당 겸 기획총괄본부 기획담당 상무, 4년 뒤인 2003년엔 현대·기아차 기획총괄본부 부본부장 겸 기아차 기획실장(부사장)에 올랐다. 2005년 기아차의 대표이사(사장)로 부임한 정 부회장은 당시 ‘디자인 경영’을 표방하며 기아차의 부활을 이끌었다.

폭스바겐 총괄 디자이너 출신인 피터 슈라이어 사장을 영입하며 자동차 디자인에 일대 변혁을 맞은 기아차는 이후 K시리즈가 흥행에 성공하며 2008년 흑자전환에 성공한다.

2009년 현대차의 기획 및 영업담당 부회장으로 승진한 그는 두 번째 시험대에 올랐다. 기아차를 정상궤도에 오르게 한 경험이 첫 번째 시험대라면, 당시 글로벌 금융위기 상황에 미국시장 개척은 새로운 도전이었다. 경쟁자인 도요타를 비롯한 일본차 브랜드가 동일본 대지진 등 외적인 문제와 리콜 등 영향으로 부진한 가운데 아반떼의 미국 내 인기는 날이 갈수록 상승세를 탔다. 이후 정 부회장은 2015년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와 최근 고성능 차량인 ‘N’ 브랜드를 새롭게 론칭했다. 이를 위한 외부인재 영입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정 부회장이 총괄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지난 9월 14일, 현대차는 폭스바겐그룹의 브랜드 체험관 ‘폭스바겐그룹 포럼’의 총책임자인 코넬리아 슈나이더를 고객경험본부 내 스페이스이노베이션 담당 상무로 영입한다고 발표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정 부회장의 승진을 놓고 일각에선 이제 자기 사람 영입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는데, 지금까지 외부인재 영입을 살펴보면 ‘미래차’, ‘외국인’이란 공통점이 있다”며 “그게 바로 그의 관심사”라고 전했다.

실제로 정 부회장이 새로운 직책을 맡을 때마다 영입한 외부 인사는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의 인재가 대부분이다. 2006년 영입한 피터 슈라이어 현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은 당시 크리스 뱅글(BMW), 발터 드 실바(아우디)와 함께 ‘유럽 3대 자동차 디자이너’로 꼽혔던 인물이다. 호랑이 코 라디에이터 그릴로 상징되는 기아차의 패밀리룩이 그의 손끝에서 나왔다.

2015년 현대·기아차 부사장으로 영입된 알버트 비어만은 단기간에 현대차와 기아차, 제네시스, N브랜드의 주행 성능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린 공로로 올 1월 현대·기아차 시험, 고성능차 총괄담당 사장으로 승진했다.

정 부회장은 2015년 말 제네시스 브랜드를 론칭할 땐 폭스바겐그룹에서 벤틀리의 수석디자이너였던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현 현대디자인센터장)과 람보르기니를 총괄하던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부사장(현 제네시스사업부장)을 영입했다. 제너럴모터스(GM) 출신인 이진우 지능형안전기술센터장(상무)과 벤틀리에서 영입한 이상엽 상무(현대차 스타일링 담당) 등 글로벌 브랜드 출신 한국인 전문가를 포함하면 외부에서 영입한 임원만 14명이나 된다. 국내 완성차 브랜드의 한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단 시간에 세계 5위권 메이커로 올라선 데는 글로벌 브랜드를 이끈 외국인 임원들의 영입과 그들의 경험이 큰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모빌리티 회사에 대한 투자도 정 부회장의 작품이다. 그동안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모빌리티 서비스 등에 관심을 보여 온 그는 지난해 코나 일렉트릭과 수소전기차 넥쏘 론칭을 주도했다. 올 상반기에만 신규투자, 지분 매각 등을 통해 10여 곳의 미래차 분야에 투자를 단행했다.

올 1월 CES 2018에서 ‘넥쏘’를 소개하는 정의선 부회장(맨 오른쪽)



▶그룹 내 소통의 아이콘, 해결 과제도 산적

정의선 부회장은 이번 승진으로 현대차는 물론 기아차, 현대제철, 현대건설, 현대캐피탈 등 자동차, 철강, 건설, 자동차부품, 금융, 유통, 서비스 등 전 계열사의 경영을 총괄하는 자리에 올랐다. 명실상부한 그룹 내 2인자다. 그동안 7명이었던 현대차그룹의 부회장 중 정 부회장이 총괄수석부회장에 오르며 다른 6명의 부회장보다 한 계단 높은 자리에 오르게 됐다. 현대차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정몽구 회장에게 각사의 CEO가 각각 대면보고에 나섰다면 이젠 정 부회장이 각사의 사안을 묶어 회장에게 보고하는 형식이 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현대차그룹의 미래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 역량 강화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한 내부인사는 “이번 인사는 미래차 산업과 주주, 직원들과의 소통을 우선시하는 정몽구 회장이 그 접점으로 정의선 부회장을 지목한 것”이라며 “정 부회장은 사내에서도 실무자들과 먼저 소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그는 “실제로 부장급 이상 실무자들의 대면보고를 중요시했던 그룹 내 분위기가 정의선 부회장으로 인해 이메일 보고 등으로 바뀌며 의사결정이 빨라졌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해결해야 할 과제도 산적해 있다. 현대차가 직면한 상황은 결코 만만치 않다. 우선 미래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휘발유, 경유차만으론 역부족인 시대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수익성도 하락하고 있다.

현대차의 올 상반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37.1%나 줄었다. 한때 두 자릿수를 넘보던 현대차 영업이익률은 3.5%에 그쳤다. GM과 도요타 등 경쟁 업체들에 비해서도 이익률이 낮다. 지난 3월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 등 일부 주주의 반대로 무산된 지배구조 개편과 서울 삼성동 사옥 건립, 미래차 개발과 신성장 사업 발굴 등 정 부회장 앞에 놓인 숙제는 한둘이 아니다.

특히 미국에선 최대 25% 고율 관세 부과 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하다.
승진 직후 정 부회장의 첫 행보가 미국행이었던 것도 관세 문제가 그만큼 위중하다는 방증이다. 정 부회장은 미국에서 윌버 로스 미 상무부장관 등을 만나 관세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정부의 수입차 관세 부과 움직임에 대해 정 부회장은 현지 공장이 소재한 지역의 의회 의원들을 만나 협조를 부탁할 계획”이라며 “전방위적으로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재형 기자]

[본 기사는 매일경제 Luxmen 제97호 (2018년 10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높은 상속세율이 기업가 정신 죽인다…세금 부담 때문에 경영권 매각 ‘속출’ 특례 늘었지만 요건 까다..

씨티은행 지점 통폐합 1년…점포 없는 ‘디지털 은행’ 글로벌 롤모델 될까

지상파까지 중계하는 e스포츠의 세계-올해 글로벌 e스포츠 시장 1조원 달할 듯

이통3사 요금전쟁 치열… 줄어드는 가계통신비 7만원대 무제한 데이터 사용에 국내요금과 동일한 해외로..

‘패션계 ★들 전쟁터’ 된 홈쇼핑-명품 브랜드에 빅모델도 등장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