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국내에 처음 공개된 보잉 787-9 꿈의 비행기로 하늘길 연 대한항공
기사입력 2017.04.21 16:2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차원이 다른 서비스를 경험하게 해줄 꿈의 항공기, 드림라이너(Dreamliner) 보잉 787-9가 국내에 첫선을 보입니다!”

대한항공의 향후 차세대 핵심 주자 ‘보잉 787-9’ 항공기가 국내에 공개됐다. 대한항공은 지난 2월 27일 인천국제공항 격납고에서 차세대 항공기 도입 기념식을 열고 언론에 공개했다.

업계에선 “보잉 787-9는 승객이 기존 항공기에서 느낀 불편함을 개선해 격이 다른 쾌적함을 선사한다”고 알려졌다. 실제로 타 기종과 비교해 기압과 습도가 높아짐에 따라 변화를 체감할 수 있을 만큼 성능이 업그레이드됐다. 기술적 진보도 화제다.

탄소복합소재 50%, 알루미늄 합금 20%를 사용해 무게는 낮추고 내구성은 높였다. 연료소모율은 타 항공기 대비 20% 좋아졌고, 탄소배출량은 20% 저감된 최첨단 고효율 친환경 항공기다. 대한항공이 운항할 보잉 787-9의 좌석은 일등석 6좌석, 프레스티지석 18좌석, 일반석 245좌석 등 총 269석으로 구성됐다.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들이 보잉 787-9 항공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확 달라진 기내 환경, 장거리 여행 피로감↓

보잉 787-9는 항공기에 탄소복합소재가 대거 사용돼 내구성이 높아지면서 기압, 습도 등 승객의 편의 기능이 대폭 향상됐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기내 기압이다. 여타 항공기의 기내 기압이 백두산 수준(2400m)으로 유지된다면 보잉 787-9는 한라산이나 지리산 수준(1800m)으로 유지할 수 있어 쾌적함이 다르다.

통상 고지대로 올라갈수록 기압이 낮아지고 산소가 부족해 쉽게 피로해지는데, 기압을 더 높여줘 장거리 여행에 따른 피로감을 감소시킬 수 있다.

약 11% 수준이던 기내 습도도 15~16% 수준으로 향상됐다. 유사 기종 대비 크기가 78%나 커진 창문도 중요한 변화 중 하나다.

넓은 창이 설치되면서 탁 트인 느낌을 주는 한편, 창문 덮개를 없애고 버튼 조작만으로 창문의 투명도를 5단계까지 조절할 수 있게 했다.

프리미엄 케빈 인테리어(Premium Cabin Interior)가 적용된 기내는 최신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기술로 시간과 환경에 따라 기내 색상과 밝기가 조절된다. 항공기 이륙에서부터 식사, 음료, 일출, 일몰, 취침, 착륙 등 다양한 객실 조명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들이 보잉 787-9 항공기 기내에서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최첨단 기술 집약, 친환경 고효율 항공기 대표 격

보잉 787-9는 지금까지 보잉의 항공기 제작 노하우가 모두 결집됐다. 탄소복합소재를 항공기에 대폭 적용해 무게를 줄이고 내구성을 높여 연료효율 개선과 탄소 저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고, 기존 동급 항공기에 비해 좌석당 연료 소모율이 20% 이상 개선됐다. 탄소 배출량 또한 20% 이상 감소됐다. 뿐만 아니라 날개 디자인에도 효율성을 담았다. 와류를 방지하기 위해 공기 역학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날개 끝단 장치 ‘레이키드 윙 팁(Raked Wing Tip)’을 적용해 항력을 감소시켜 연료효율성을 높였다.

엔진 또한 친환경적으로 설계됐다. 특히 엔진을 둘러싼 덮개(Cowl)에 신기술이 적용돼 엔진 후류로 인한 소음을 대폭 감소시켜 보다 조용한 여행이 가능해졌다. 터뷸런스 등 갑작스럽게 비행에 영향을 주는 기상상황을 마주했을 때, 이를 감지하고 곧바로 비행 자세를 제어해 동체 흔들림을 줄이는 운항 시스템 기술도 적용됐다.

시스템도 대폭 개선해 운항 안전도를 높였다. 특히 항공기와 지상 간 실시간 데이터 통신을 통해 항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내·외부 결함을 원격으로 확인해 테스트까지 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같은 첨단 기술이 집약된 보잉 787-9에는 대한항공의 기술력도 담겨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6년부터 보잉사의 787제작 및 설계 사업에 참여해 날개 끝 곡선 구조물인 ‘레이키드 윙팁(Raked Wing Tip)’, ‘후방 동체(Aft Body)’, 날개 구조물인 ‘플랩 서포트 페어링(Flap Support Fairing)’ 등 6가지 핵심부품을 부산테크센터에서 제작한 바 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보잉 787-9 항공기 기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3월 중순 국내선 투입, 6월 이후 국제선 투입

대한항공은 보잉 787-9를 레저 수요가 풍부한 장거리 노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새로운 장거리 목적지를 개발할 때도 전략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1호기는 국내에서 무선국 인가, 시범비행 등 필요한 절차를 거친 후 3월 중순부터 김포~제주 노선에 투입된다.

이후 토론토, L.A. 마드리드 등 장거리 국제선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보잉 787-9 1호 항공기를 시작으로 2019년까지 총 10대를 도입해,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보잉 787 항공기에 깃든 대한항공의 기술력

전 세계의 최첨단 항공기 제작 기술이 적용된 보잉 787 항공기에는 대한항공의 기술력이 숨 쉬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1986년부터 보잉 747-400 항공기 날개구조물인 ‘주익연장날개’ 및 ‘플랩 트랙 페어링’, ‘윙렛’ 제작 사업으로 보잉 747-400 항공기 수백대분의 구조물을 납품하면서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2003년 이후 전 세계 항공기 개발 파트너들과 보잉 787 항공기의 총 6개 주요 부품에 대한 국제 공동개발에 참여하면서 꾸준히 보잉 787 항공기 부품을 제작해왔다. 대한항공이 보잉 787-9 제작에 참여한 부분은 아래와 같다.

- 메인 랜딩기어 수용 공간 후격벽 구조물(AFT Wheel Well Bulkhead) : 메인 랜딩기어가 들어가는 공간

- 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Nose Wheel Well) : 전방 랜딩기어가 들어가는 공간

- 레이키드 윙 팁(Raked Wing Tip) : 항공기 날개 끝의 곡선 형태의 구조물로, 날개 끝 와류 감소

- 스트링거(Stringer) : 항공기 동체의 뼈대

- 플랩 서포트 페어링(Flap Support Fairing) : 날개 아래의 플랩 장치 커버

- 애프터 바디(After Body) : 항공기 후미 부분의 구조물

[본 기사는 매일경제 Luxmen 제79호 (2017년 04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근당, 발기부전 치료제 ‘센글라’ 인기

남녀노소 누구나 쉬어가는 쉼터, 바디프랜드 직영전시장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대격돌 갤노트8·LG V30·아이폰8 삼파전

약관(弱冠)의 ‘미래에셋’ 세계 자본시장에 던진 돌직구

포스코 전사적 체질 개선 스마트 POSCO 전환 가속화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