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Business Inside] 코로나 직격탄 포스코
기사입력 2020.07.27 10:25:58 | 최종수정 2020.07.27 14:2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분기 영업적자(별도 기준)를 기록했다. 포스코가 분기 영업적자를 거둔 건 지난 2000년 분기별 실적 발표를 시작한 이후 사상 처음이다. 별도 기준 포스코 2분기 매출액은 5조8848억원이며 영업손실은 1085억원을 기록했다. 연결 기준으로는 매출 13조7216억원, 영업이익 1677억원을 기록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각각 15.9%, 84.3% 줄어든 성적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포스코가 사상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데는 코로나19 사태로 대표적인 ‘전방 산업’인 자동차 산업의 수요가 대폭 줄어든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자동차 강판은 포스코 철강 전체 판매량의 25%가량을 차지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로 전 분기 대비 조강 및 제품 생산량은 각각 127만t(톤)과 87만t, 판매량은 85만t 감소했다. 사정이 이렇자 포스코 측은 올해 매출액 전망치(연결 기준)도 기존의 57조5363억원에서 55조4000억원으로 2조원 넘게 하향 조정했다. 일단 포스코 측은 철강 판매가 당초 예상보다 호조세를 보이고 있어 실적은 2분기를 저점으로 3분기부터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병수 기자]

[본 기사는 매경LUXMEN 제119호 (2020년 8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아STX엔테크, 하동화력발전소에 국내 최대 친환경 막구조 설비 수주

종근당건강 ‘리얼맨’ 완판 기념 사전 고객감사 프로모션 진행

글로벌 혁신 기업에 분산투자 미래에셋글로벌코어테크EMP펀드

[Business Inside] 코로나 직격탄 포스코

[Business Inside] KDB생명, 재보험사 전환 계획 가능할까… 업계에선 자본·인력·경험 부족 의구심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