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Business Inside] ‘디에이치’ 놓고 현대건설 vs 현대엔지니어링 갈등?
기사입력 2020.06.26 09:35: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역대 최대 규모 재개발 사업인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의 시공사가 현대건설로 선정됐다. 아파트 단지명은 ‘한남 디에이치 더 로얄’이다. ‘디에이치’는 현대건설의 프리미엄 브랜드로 최근 주택 재정비 수주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하지만 현대건설 안팎에선 디에이치 브랜드를 놓고 같은 자매사인 현대엔지니어링과의 갈등설이 솔솔 제기되는 상황. 양사는 지난 2014년부터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하는 아파트를 시작으로 ‘힐스테이트’ 브랜드를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다. 대신 현대건설이 브랜드 사용료를 받고 현 브랜드 관리도 현대건설에서 주관한다. 지난해 기준 현대차 그룹 건설 계열사 영업이익 중 현대엔지니어링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가량에 이른다. 해외 수주를 기반으로 성장한 현대엔지니어링은 최근 내수시장 특히 주택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데, 여기에는 ‘힐스테이트’ 브랜드의 역할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부동산 리서치회사 닥터아파트가 국내 도급순위 상위 50개 브랜드에 대한 ‘2019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의 ‘힐스테이트’가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문제는 현대건설이 ‘디에이치’를 중심으로 브랜드 전략을 재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부터 ‘힐스테이트’ 브랜드의 가치 하락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현대엔지니어링 입장에선 돈을 내고 사용하는 브랜드의 사용가치가 떨어지는 셈이 되기 때문이다. 더욱이 현대엔지니어링이 ‘디에이치’를 재건축 수주 등에 사용할 수 있을지도 불분명한 상황이다.
실제 현대엔지니어링이 공동 수주가 아니고 독자적으로 ‘디에이치’를 사용한 사례도 없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현대엔지니어링 경영진에서 독자브랜드 준비를 지시했다는 소문이 나온다. 현대건설 입장에선 자사 브랜드인 힐스테이트나 디에이치를 현대엔지니어링에서 사용하는 것에 불만이 있을 수 있고, 현대엔지니어링 역시 프리미엄 브랜드가 아쉬운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병수 기자]

[본 기사는 매경LUXMEN 제118호 (2020년 7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을 리드하는 중심생활권, 최고층 랜드마크 프리미엄 ‘힐스테이트 대전 더스카이’ 풍부한 수요로 투..

[Business Inside] ‘디에이치’ 놓고 현대건설 vs 현대엔지니어링 갈등?

[Business Inside] 직원 투신·채용비리 압수수색 내우외환 LG전자

[Business Inside] 사모펀드 배상 지연에 곤혹스런 시중은행

[Business Inside] 이재용 이어 구광모 만난 정의선, 전기차 빅텐트 친다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