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올 겨울 해외 여행지 베스트7
기사입력 2018.11.28 12:33: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도 어김없이 겨울이 돌아왔다. 매년 반복되는 계절 중 하나지만 겨울의 낭만적인 느낌은 항상 매력적이다. 하지만 추운 날씨가 관건이다. 이럴 때면 항상 따뜻한 곳이 그리워진다. 이에 럭스멘은 하나투어의 도움을 받아 추운 날씨를 피해 가볼 만한 여행지를 선정해 소개한다.



➊ 필리핀 보라카이 섬

최근 동남아 여행지 중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곳이다. 인기 관광지였던 보라카이는 그동안 밀려드는 관광객들에 몸살을 앓아 자연 훼손 정도가 심했다. 이에 필리핀 정부는 올 4월 보라카이 섬 폐쇄란 극단적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이렇게라도 해야 섬이 정화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이같은 조치는 성공적이었다. 6개월 섬 폐쇄 후 다시 문을 연 보라카이는 해안 수질이 눈에 띄게 개선되는 등 친환경적 여건이 조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섬 폐쇄 기간 동안 고래상어가 출몰했을 만큼 많이 깨끗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정부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섬을 다시 연 이후에도 불법 개조한 오토바이(하발) 대신 전기 세발자전거 200대를 교통수단으로 활용하는 등 환경 보호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해변에서 음주와 흡연을 하거나 파티를 여는 행위도 금지됐다.

제한됐던 해양 스포츠는 순차적으로 허가되고 있다. 11월 3일 부로 세일링보트, 카약, 윈드서핑 등이 운영을 재개하였으며, 11월 중 스쿠버다이빙과 호핑투어의 운영이 재개될 예정이다.

다만 도로 등 아직 공사가 진행되는 곳이 있어 다소 혼잡하다는 전언이다. 보라카이에서는 그동안 건축물이 자연 경관과 조화를 이루게 하기 위해 코코넛 나무 크기 이상의 건물을 지을 수 없었다. 또한 파도가 밀려오는 지점으로부터 300m 이내에는 건물을 지을 수 없었다. 하지만 밀려드는 관광객으로 인해 이같은 노력은 무위로 돌아갔다. 그래서 섬을 재개장한 이후 현재 1일 관광객 수용인원을 1만9000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필리핀 중서부 파나이 섬의 북서쪽에 위치한 보라카이는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낭만적인 섬으로 손꼽힌다. 영화 <로맨틱 아일랜드>의 배경이 되면서 유명세를 떨쳤다.

길이만 장장 4㎞에 이르는 하얀 모래밭의 화이트 비치는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선정한 세계 3대 해변으로 손꼽힐 만큼 널리 알려져 있는 보라카이의 상징이다.

화이트 비치를 거닐다 보면 만나게 되는 윌리스 락도 일품이다. 얼핏 보면 인공적인 조형물 같지만, 자연적으로 생긴 바위 위에 신기하게도 나무가 자란 것이다. 바위에 오를 수 있는 계단이 잘 조성되어 있으며, 계단 끝에는 성모마리아상이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석양의 여운은 강렬하다.



보라카이 해변 모래성, 에메랄드 빛 보라카이 바다

➋ 세부

세부는 필리핀의 숨은 보물이다. 필리핀 무역의 중심지이자 경제적으로 발전한 세부는 여왕의 도시라는 애칭으로 불린다. 이 별명에 걸맞게 다른 도시들보다 세련되고 아름다운 풍경을 가지고 있다. 세부도 보라카이 못지않은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가진 휴양지이기도 하다. 세계적인 체인의 고급 리조트가 해변을 따라 줄지어 있고, 카지노, 클럽, 어메이징 쇼 등 다양한 나이트 라이프를 즐길 수 있다.

필리핀 전통 목선인 ‘방카 보트’에 탑승하여 바다를 가로지르며 아름다운 세부의 바다를 경험하는 것은 여행의 별미다.

세부에서 가는 보홀 섬은 원시 자연의 경이로움을 제공한다. 초콜릿 모양과 색을 닮았다 하여 이름 붙여진 ‘초콜릿 힐’, 보호종이자 보홀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손바닥만한 크기의 ‘타르시어스 원숭이’, 열대 우림을 배 타고 가로지르며 점심식사를 즐기는 코스인 ‘로복강 투어’까지 사람들의 손이 닿지 않은 생태를 체험할 수 있다.

또 세부는 일찍부터 외래문화를 받아들여 도시 곳곳에서 독창적이고 다양한 역사 유적이 곳곳에 포진해 있다. 1565년 처음 세워진 성 어거스틴 교회, 스페인이 통치하던 시절 이슬람 해적을 막기 위해 세운 산 페드로 요새, 1521년 만들어진 마젤란 십자가 등 다양한 유적들이 도시 내에 산재해 있다.



필리핀 세부 해변, 마젤란십자가, 필리핀 세부

➌ 태국 푸껫

연 방문객 300만 명이 말해주듯 태국 남부의 푸껫 섬도 동남아의 세계적인 휴양지다. 우리에게도 여전히 인기 있는 신혼 여행지 중 하나다. 푸껫 섬 자체도 유명하지만 주변에 흩어진 30여 개의 작은 섬들 곳곳이 자신만의 매력을 뽐내고 있다. 섬 전체가 관광지여서 호텔, 리조트 등 숙박 인프라가 넉넉하고 시설 또한 깨끗하다.

낮에는 피피섬 등 인근 섬에서 스쿠버다이빙, 스노클링 등 해양스포츠를 즐길 수 있고, 파통 등 주요 거리에서는 이국의 밤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다. 번잡한 것이 싫다면 곳곳에 숨어있는 고급 리조트를 선택해 나만의 휴양을 누릴 수도 있다.

푸껫의 특징 중 하나는 다른 어떤 지역보다 하얀 터번을 두른 무슬림을 많이 볼 수 있다는 것이다. 태국 인구의 95%가 불교를 믿지만 남부지역은 이슬람 세가 강한 특징 때문이다.

푸껫에서 가장 유명한 곳은 배를 타고 2시간정도 이동하면 닿을 수 있는 피피섬이다. 푸껫에서 남동쪽 20㎞지점에 위치하고 있는 이 섬은 피피레와 피피돈으로 이루어져 있다. 높이 솟은 야자나무와 기암절벽 등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1년 내내 여행객이 붐비는 곳이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주연한 영화 <비치>를 통해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1981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팡아만도 빼놓을 수 없다. 120개의 외딴 섬들이 모여 만드는 팡아만의 풍경은 감탄을 자아낸다.



피피섬, 판타씨

➍ 괌

한국에서 비행기로 4시간이면 도착하는 괌은 우리에게 친근한 관광명소다. 1년 내내 온화한 기후, 적당한 수온의 깨끗한 바다, 그리고 풍부한 문화유산까지 괌은 관광지와 휴양지가 갖춰야 할 조건을 모두 갖추고 있다.

스페인 식민시대, 일본의 점령, 다시 미국령 등 외세에 휘둘린 괌의 아픈 역사도 곳곳에서 느낄 수 있다. 이와 같은 역사는 음식문화에 고스란히 녹아있다. 다양한 민족이 지나가면서 그 색채가 음식에 스며들었기 때문이다. 붉은색 밥인 레드라이스, 새우파이, 필리핀식의 국수 판싯 등이 괌의 독특한 음식들이다. 괌 전체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아가나 전망대, 슬픈 전설을 간직한 사랑의 절벽, 스페인 식민 시대를 상징하는 스페인광장, 괌 토착 원주민 차모로족의 마을 등이 대표 관광지다.



스페인광장

➎ 호주 시드니

지구 반대쪽에 위치한 호주의 시드니의 봄은 9월에 온다. 사계절이 우리와 정반대로, 겨울철 에 지친 사람들에게 최적의 관광지다. 도시와 자연이 절묘하게 어우러져 이를 즐기려는 관광객들이 끊이지 않는다.

시드니 항은 세계 3대 미항에 속하고, 이곳 명물 오페라하우스는 굳이 따로 설명을 하지 않아도 우리에게 익숙하다. ‘코트 행어’ 라는 별명을 가진 하버 브릿지도 시드니의 명물이다. 하버 브릿지 내 파이론 전망대에 올라보는 시드니 전경은 형언할 수 없다.

달링하버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낡은 부두였던 곳을 개조해 만든 이곳은 호주에서 엔터테인먼트와 레저 산업이 발달한 지역이다. 전시 등 각종 볼거리가 산재해 있다. 시드니의 해변 가운데 가장 유명한 곳은 본다이 비치다. 적절한 파도로 서핑을 즐기는 이들로 항시 붐빈다.



달링하버, 시드니 야경

➏ 대만 타이베이

대만 수도 타이베이도 최근 겨울철이면 각광받는 여행지 중 하나다. 우리 겨울철의 타이베이 날씨는 초가을 정도다. 그만큼 쾌적한 환경에서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의미다.

최근 이곳에서 관광 명물로 떠오른 것은 야시장이다. 체험 여행을 위주로 한 방송이 대세를 이루면서 이곳을 다루는 일이 크게 늘었고 관심이 커졌기 때문이다. 타이베이에서 가장 유명한 야시장은 스린야시장이다. 이곳에서 파는 닭튀김인 지파이는 한국인들 사이에서 대만을 여행할 때 꼭 먹어야 할 음식으로 꼽힌다.

영화 촬영지로 사용된 담강 중·고등학교, 고궁박물관등이 주요 볼거리다. 특히 담강 중·고등학교는 영화를 위해 만들어진 곳이 아닐까 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아름답다. 타이베이서 조금 떨어져있는 작은 마을인 스펀도 한 번 가볼만 하다. 천등 날리기로 전 세계적 유명세를 떨치는 곳이다.



대만 타이페이 스린야시장

➐ 홍콩

당일치기 여행도 가능한 한국인들에게 인기 있는 여행지다. 겨울철이면 더욱 인기를 끈다. 홍콩은 수식어가 필요 없는 황홀한 야경과 쇼핑과 먹거리의 천국으로도 유명하다. 대표적 요리로는 돼지고기 바비큐로 알려진 차사오와 어린 통돼지구이인 피옌피루주, 광동식 탕수육인 구라오러우, 거위를 구운 맹오루씨우응오가 있다. 물론 딤섬도 빼놓을 수 없다. 다양한 딤섬 맛집들을 찾아다니는 재미도 쏠쏠하다. 주요 쇼핑지로는 스탠리 마켓 있다.
바닷가 근처 미로처럼 이루어진 작은 길을 따라 다양한 상점들이 시장처럼 형성돼 있다. 그림과 수공예품, 가구, 실크제품, 골동품, 의류 등 다양한 제품들이 관광객들을 유혹한다. 구룡반도 남쪽 끝에 위치한 침사추이, 홍콩에서 가장 트렌디한 소호(South of Hollywood Road)거리, 5.7㎞의 옹핑 케이블 카를 타고 가면 만나게 되는 란타우섬 등 놓치면 아까운 여행지들이 홍콩의 매력을 더한다.

[문수인 기자 사진 하나투어]

[본 기사는 매일경제 Luxmen 제99호 (2018년 12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 겨울 해외 여행지 베스트7

연산 400만대 10년 전으로 후퇴한 한국 車산업

정용진의 삐에로쑈핑, ‘한국의 돈키호테’ 꿈꾼다…재밌는 쇼핑 차별화로 인기몰이 성공 골목상권 충돌..

세상을 바꿀 블록체인 뉴비즈니스

[통일 후 주목할 만한 북한 숨은도시] (下) 나선, 부산 출발 열차 한반도 종착역 무산은 아시아 최대 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