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올해의 재테크 승자는? | 아파트보다 ‘주식’ 코스피보다 ‘코스닥’
기사입력 2017.12.01 18:04: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기업들의 어닝서프라이즈로 주식시장이 대세상승 국면을 이어가고 있다. 코스피 상장총액은 올 초 1308조4404억원에서 1644조5298억원으로 약 336조894억원 늘어 약 25.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은 지난 2년간 부진을 씻어내고 ‘형보다 나은 동생’으로 환골탈태(換骨奪胎)했다. 코스닥 상장총액은 올해 들어 약 201조8474억 원에서 272조4286억원(11월 17일 기준)으로 70조 5812억원이 늘어 연초 대비 약 35%가량 증가했다.

이에 힘입어 국내 주식형 펀드도 평균수익률 25.4%라는 양호한 성적표를 받았다. 인덱스 펀드는 연초 대비 평균 33.1%의 수익률로 지난해에 있어 액티브펀드(20%)를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개별 테마로 살펴보면 IT(42.6%)와 삼성그룹펀드(39.7%)가 반도체 호황의 수혜를 통해 가장 높은 성과를 거뒀다.

국내 중소형주·인덱스 펀드 성과 높아

각종 규제로 침체국면을 맞았을 것이라 예상되는 부동산 시장도 나름 만족스러운 한 해를 보냈다. 전국 아파트 시가총액은 올해 초 2175조435억원에서 2333조1321억원(10월 말 기준)으로 약 158조886억원가량이 늘어 약 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은행의 예·적금 금리가 2%대 초반 수준임을 고려할 때 상대적으로 높은 자산 증가 효과를 본 셈이다.

1년 내내 이슈를 뿌렸던 강남재건축 단지들의 시가총액은 11.7% 늘어 전국 평균에 비해 증가폭이 더 컸다.

한편 금과 원자재 등 대안투자의 성적은 미비하거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원자재와 부동산보다는 국내 중소형주와 인덱스 펀드에 집중했다면 가장 높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한 해였다. 각각의 투자자산 별로 올 한해 재테크 성적표를 짚어 봤다.



Part Ⅰ| 10년 만에 다시 찾아온 주식시장 랠리

실과(實果) 챙긴 외국인, 낙과(落果) 먹은 개미


코스피는 지난 10월 말 2500선에 안착한 이후 11월 들어 사상 최고치 기록을 지속적으로 갈아치우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의 경기 개선과 국내 상장사의 실적 성장에 힘입어 지수가 역대 최고점을 찍었다. 단 11월 이후 차익시현 매물로 인해 지수 상승폭은 줄어든 상황이다. 코스피 시가총액은 올해 들어 1308조4404억원에서 11월 17일 기준 1644조5298억원으로 336조895억원가량 늘어 약 25.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외국인은 지속적으로 주식을 사들였고 개인과 기관은 이익실현에 나섰다. 외국인 투자자는 올 초 이후 9조2298억원 순매수, 기관과 개인은 각각 7조9862억원 5조2450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코스피를 쓸어 담은 외국인의 코스피 시가총액은 158조원 가량 늘어 비중이 연초 대비 34.2%가량 증가했다. 외국인에 비해 코스피 투자 비중이 낮고, 5조원 넘는 주식을 처분한 개인투자자들의 수익률은 이에 반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코스피에서 외국인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고 일반 개인 비중은 낮아지면서 국내 기업들의 실적이 정작 국내 투자자들의 과실로 이어지지는 못하고 있는 셈이다.



▶중소형주로 갈아탄 개미투자자

코스피 5조원 팔고 코스닥 2조원 담았다

코스닥시장 역시 800 시대를 맞이할 채비를 갖추며 전성시대를 맞았다. 지난 11월 20일 기준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22%(9.47포인트) 오른 785.3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07년 11월 7일(종가 기준 794.08) 이후 10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특히 11월 들어 코스피지수가 0.42% 상승할 동안 코스닥은 11.76% 상승하며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코스닥의 상승을 이끌고 있는 것은 셀트리온, 신라젠, 바이로메드 등 바이오 대장주 들이다. 한국거래소가 산출하는 코스닥 관련 지수 가운데 대표격인 코스닥 150 지수는 발표 이래 최고치를 기록하며 연초 대비 수익률은 50%를 넘어섰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 바이오 업종 비중이 큰 까닭에 최근 강세장에서는 코스닥 지수 수익률을 한참 웃돌게 된 것이다. 특히 신라젠은 연초 1만3050원에 불과했던 주가가 15만원(11월 21일 기준)을 돌파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헬스케어주의 강세를 바탕으로 코스닥 상장총액은 올 초 201조8474억원에서 11월 17일 현재 272조4286억원을 기록하며 70조5812억원이 늘어 연초 대비 35%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개인은 2조124억원을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에서 개인투자자 매매비중이 80%를 넘어선다는 점을 감안하면 평균적으로 높은 수익을 챙겼을 것으로 추론할 수 있다. 그러나 실상 실과(實果)는 외국인들에게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 시장의 외국인 지분현황 변동추이를 살펴보면 올 한 해 2조6091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시가총액 비중은 10.01%에서 12.91%로 2.89% 늘어난 반면 같은 기간 시가총액은 14조8480억원으로 연초 대비 73%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액은 올해 코스닥 시장 전체 증가분(70조5812억원)의 21%에 해당하는 수치로 외국인 보유비중(12.91%) 대비 높은 자산 증가효과를 거뒀음을 알 수 있다.

[박지훈 기자]

[본 기사는 매일경제 Luxmen 제87호 (2017년 12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郡단위 인구 전국 1위, 대구 달성군

올해의 재테크 승자는? | 아파트보다 ‘주식’ 코스피보다 ‘코스닥’

시가총액 7% 늘어난 아파트 시장 세종 매매가 상승률 11% 전국 1위

인덱스 강세 이어진 주식형펀드 코스닥 레버리지 ETF 올 130% ‘쑥’

2017 올해의 베스트셀링카 | 국산차는 현대 그랜저 ig 수입은 벤츠 E-클래스 ‘넘사벽’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