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어떤 선글라스를 쓰고 여행 갈까?
기사입력 2018.01.08 15:5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행을 갈 때 빠질 수 없는 아이템 중 하나가 선글라스다. 아름다운 여행지와 어울리는 선글라스는 모두를 훈남, 훈녀로 만든다. 그만큼 분위기에 따른 선글라스 선택이 중요하다는 뜻도 된다. 그래서 럭스멘과 여행+가 함께 파악해 봤다. 여행 유형에 따른 선글라스 선택 선호도를 말이다.

먼저 ‘신혼여행을 하와이로 간다면 어떤 선글라스를 쓰겠냐’고 물었다. 가장 선호된 브랜드는 응답자 중 21%가 선택한 톰포드와 젠틀몬스터였다. 젠틀몬스터는 파격적 디자인과 젊은 감각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국내 브랜드다. 톰포드는 영국 명품 선글라스다. 그 다음은 각각 레이벤(16%)과 샤넬(15%)순이었다.

이번엔 ‘부모님을 태국에 효도관광을 보내드린다면 어떤 선글라스를 사드리겠냐’고 물었다. 신혼여행과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전통 명품 브랜드인 구찌(27%)가 1위를 차지했고, 그 다음이 샤넬(22%), 레이벤(17%)순이었다. 신혼여행지에서 쓰고픈 1위 선글라스였던 젠틀몬스터와 톰포드는 하위권이었다. 골프와 스키 등 스포츠 여행 시에 어울리는 선글라스 브랜드로는 이 분야에서 전통의 강자인 오클리가 1위를 차지했다. 골프에서는 응답자의 30%가, 스키에서는 무려 52%가 오클리 선글라스를 끼겠다고 답했다. 그 다음은 선호된 브랜드는 레이벤이었다. 마지막으로 괌으로 여행을 가는 초·중등 아이들에게 어울리는 선글라스를 물었다. 1위는 젠틀몬스터, 2위는 레이벤이었다.
3위는 오클리, 4위는 톰포드였다. 각 분야의 결과를 종합해 볼 때 레이벤 선글라스가 상위권에 랭크되는 경우가 많아 세대 장소를 불문하고 여행분위기에 상관없이 쓰기 좋은 제품으로 나타났다. 설문은 2017년 12월 8일부터 14일까지 199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본 기사는 매일경제 Luxmen 제88호 (2018년 01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크루즈 타고 즐기는 알래스카 여행 “아, 이래서 크루즈, 크루즈 하는 구나”

신의 선물, 조지아를 아십니까

북한에서 쿠데타가 일어난다면? 영화 '강철비'

‘샤넬백 테크’보다 주목받는 럭셔리펀드

2018년은 액티브 펀드 부활의 해? 대장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부진 땐 중소형주 펀드에 뭉칫돈 쏠..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