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년 월 제 호]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미분양 해소, ‘규제 청정지역’ 인증 김포 부동산 시장 대해부
기사입력 2017.09.20 16:16: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대표적인 미분양의 무덤이자 투자 회피 지역이었던 김포의 위상이 달라졌다. 신도시 조성과 교통 인프라 개선 기대감에 최근 8·2규제도 비껴가자 김포 부동산 시장은 그야말로 날개를 달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3년 12월 김포지역의 미분양은 3530가구로 극에 달했으나 지속적으로 숫자가 줄어들며 지난 6월부터 0으로 바뀌었다. 꾸준한 인구 유입과 서울 접근성 향상 역시 긍정적인 신호로 분석되고 있다. 김포시가 목표로 한 생활 인프라 시설 조성과 2018년 김포도시철도 공사가 마무리될 예정이라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올해 4분기부터 대규모 분양이 예정되어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김포 부동산 시장을 들여다봤다.

김포시 부동산 한눈에 보기

정부는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한 대책으로 8월 2일 기존의 ‘청약 제도 조정 대상 지역’ 외에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을 추가 지정했다. 부동산 규제지역으로 지정된 곳에서는 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대출규제가 크게 강화되고 분양권 전매가 대부분 소유권이전등기 시까지 금지된다. 잔금 대출규제에 중도금 대출 건수도 규제를 받는다. 반면 부동산 규제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곳에서는 가점제로 당첨되지 않는 한, 재당첨 제한을 받지 않고 분양계약 후 6개월이 지나면 전매할 수 있다. 중도금 대출도 분양가의 70%(기존에 주택담보대출이 있는 경우 60%)까지 받을 수 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이번 규제대상 지역에서 제외된 김포 지역이 ‘반사이익’ 효과를 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직까지 낮은 집값도 메리트로 꼽힌다. 김포와 인접한 서울 강서구의 아파트 매매가와 비교해 보면 김포 아파트의 가격 경쟁력이 높은 편이다. 인접한 서울 마곡지구 마곡엠밸리7단지의 경우 전용 84㎡가 8억원 수준에서 거래되는 반면 차로 10~20분 거리인 김포의 신규전용 84㎡ 아파트는 3억~4억원대로 절반 수준이다.

[박지훈 기자 사진 류준희 기자]

[본 기사는 매일경제 Luxmen 제84호 (2017년 09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송커플이 택한 이태원…매력은 뭐?

[럭스멘·현대경제연구원 공동기획] 1등 기업의 조건은 무엇일까 미래를 향한 첫걸음, 퍼스트 무버

[음식평론가 윤덕노의 음食經제] 땅콩 샌드위치 땅콩 샌드위치

8·2대책 이후 다시 짜는 부동산 투자전략 집 팔라는 정부… 다주택자 출구전략 필요할까

초과이익환수제·분양가상한제…지금 강남재건축 투자 괜찮을까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